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12 | total 228742

(2004-01-31 05:31:31)
서정변태
종양, - 김훈, 화장(火葬) 중에서 -
종양, - 김훈, 화장(火葬) 중에서 -




   아내의 병은 뇌종양이었다. 발병 초기에는 편두통인 줄 알았다. 아내는 이 년 동안 세 번 수술을 받았다. 그때마다 증세는 더욱 악화되었다. 아내는 발작적인 두통을 호소하며 먹던 것을 뱉어냈고, 시퍼런 위액까지 토해 놓고 정신을 잃곤 했다. 아내의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내 대학 동기였다. 학번은 같았지만 전공이 달라서 안면은 없었다. 아내가 병실에 누워 있는 동안 그는 주치의 방으로 나를 불러서 뇌종양 판정을 내렸다. 그때 그는 설명했다.

   ......뇌종양은 암의 계통이다. 인간의 두개골 안에서 발생할 수 있는 종양은 백삼십여 종류다. 조직 내의 모든 신생물은 종양이다. 종양은 어떤 신체조직 안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종양이 발생하게 되는 환경과 조건은 알 수 없다. 종양은 생명 속에서만 발생하는 또 다른 생명이다. 죽은 조직 안에서 종양은 발생하지 않는다. 종양의 발생과 팽창은 생명현상이다. 생명 안에는 생명을 부정하는 신생물이 발생하고 서식하면서 영역을 넓혀나간다. 이 현상은 생명현상의 일부인 것이다. 종양과 생명을 분리시킬 수는 없다. 그래서 치료는 어렵다. 고생할 각오를 하고 환자의 마음을 준비시켜라.

   그때, 나는 의사의 설명을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그의 말은 비어 있었다. 그의 말은, 죽은 자에 종양에 걸리지 않고, 살아 있는 자만이 종양에 걸리는 것인데 종양 또한 삶의 증거이기 때문에 이도 저도 아니라는 말처럼 들렸다. 나의 이해가 아마도 옳았을 것이다. 뻔한 소리였고, 하나마나한 소리였지만, 나는 그때 그의 뻔한 소리의 그 뻔함이 무서웠다. 그리고 그 무서움은 그저 무덤덤했다. 그의 설명은 뻔할수록 속수무책이었다. 새벽에 아내가 죽고 나서, 팔목에 꽂힌 링거 주사관을 걷어내면서 병운 창 밖으로 안개 낀 시가지의 아침을 내려다볼 때, 나는 그 뻔한 소리에 대한 나의 이해가 그다지 틀리지 않았음을 알았다.

   주치의가 뇌종양 판정을 내리던 날, 나는 의사의 판정을 아내에게 전했다. '생명현상'을 강조하던 의사의 설명은 전하지 않았다. 환자를 상대로 하나마나한 얘기를 하고 싶지 않았다.
   "여보, 당신 뇌종양이래. 엠알아이 사진에 그렇게 나왔대."
   울음의 꼬리를 길게 끌어가며 아내는 질기게 울었다. 울음이 잦아들 때 아내는 말했다.
   "여보, 미안해......여보, 미안해."




   

29   웹회의(안건3. 재학생 합숙) [1]  이재훈 03/07/26 1688 
28   웹회의(안건4- 홈페이지 개선)  이재훈 03/07/26 1798 
27   웹회의(안건4. 홈페이지 8월 개선 일정)  이재훈 03/07/26 1766 
26   이삼성 - 대분단체제 : 해양세력과 대륙세력 [1]  이재훈 14/04/24 1567 
25   이승만 집권 후 첫 작품은 '독립운동가 최능진 체포'  이재훈 14/06/26 1877 
24   제일 어려운 것은  이재훈 04/02/11 1733 
  종양, - 김훈, 화장(火葬) 중에서 -  서정변태 04/01/31 2410 
22   좋은시.  모우 05/06/20 2478 
21   책머리에(2011년 글터 문집)  이재훈 12/02/18 1779 
20   처음처럼  이재훈 22/03/06 105 
19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국정원 불법 규탄 시국미사 서울광장 오늘 7시30분  이재훈 13/09/23 1394 
18   초상  정두환 03/03/14 2688 
17   최민석 - 슬레이트와 눈  이재훈 16/05/25 2083 
16   친일규명법 본희의 통과  이재훈 04/03/03 2064 
15   학교 2 [92]  야생초 03/05/23 2875 
14   학교 - 방학...  나연 03/06/20 2140 
13   학교1  야생초 03/05/22 2375 
12   학교3  나연 03/05/24 2401 
11   학교4 - 어제 밤 청룡상.. [1]  윤나연 03/05/28 2719 
10   학교5- 야간 수업 마치고..  나연 03/05/29 2106 
[1][2][3] 4 [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22년 9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