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4 | total 245200

(2005-06-20 02:36:47)
모우
좋은시.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김재진 시인        



                                                                                        
믿었던 사람의 등을 보거나
사랑하는 이의 무관심에 다친 마음 펴지지 않을 때
섭섭함 버리고 이 말을 생각해보라.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두번이나 세 번, 아니 그 이상으로 몇 번쯤 더 그렇게
마음속으로 중얼거려 보라.
실제로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지금 사랑에 빠져 있거나 설령
심지 굳은 누군가 함께 있다 해도 다 허상일뿐
완전한 반려란 없다.
겨울을 뚫고 핀 개나리의 샛노랑이 우리 눈을 끌듯
한때의 초록이 들판을 물들이듯
그렇듯 순간일뿐
청춘이 영원하지 않은 것처럼
그 무엇도 완전히 함께 있을 수 있는 것이란 없다.
함께 한다는 건 이해한다는 말
그러나 누가 나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는가.
얼마쯤 쓸쓸하거나 아니면 서러운 마음이
짠 소금물처럼 내밀한 가슴 속살을 저며 놓는다 해도
수긍해야 할 일.
어차피 수긍할 수 밖에 없는 일.
상투적으로 말해 삶이란 그런 것.
인생이란 다 그런것.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그러나 혼자가 주는 텅 빔,
텅 빈 것의 그 가득한 여운
그것을 사랑하라.
숭숭 구멍 뚫린 천장을 통해 바라뵈는 밤하늘 같은
투명한 슬픔 같은
혼자만의 시간에 길들라.
별들은
멀고 먼 거리,

시간이라 할 수 없는 수많은 세월 넘어
저 홀로 반짝이고 있지 않은 가.
반짝이는 것은 그렇듯 혼자다.
가을날 길을 묻는 나그네처럼, 텅 빈 수숫대처럼
온몸에 바람소릴 챙겨 넣고
떠나라.
          




   

29   다시 - 박노해 - [1]  채남재 10/12/18 2443 
28   합평회에 관하여 (1)  김동욱 03/03/16 2478 
27   우크라이나 사태 역사적 배경  이재훈 14/08/19 2489 
26   냐하하.. 일등이구먼... [1]  강현준 03/03/06 2494 
25   3.4일자 매일경제 보면서 [1]  이재훈 04/03/04 2522 
24   뉴스타파 미니다큐 - 주인의 자격  이재훈 14/07/09 2545 
23   박민규 - “우리들이 눈을 뜨지 않으면 죽은 자들이 눈을 감지 못한다”  이재훈 14/10/05 2558 
22   최민석 - 슬레이트와 눈  이재훈 16/05/25 2585 
21   "우리 친일경찰을 처단한다고? '반민특위'를 때려부셔라~"  이재훈 14/06/26 2591 
20   세월호 추모 및 진상규명 촉구 촛불집회 [1]  이재훈 14/05/23 2606 
19   종양, - 김훈, 화장(火葬) 중에서 -  서정변태 04/01/31 2662 
18   학교1  야생초 03/05/22 2666 
17   학교3  나연 03/05/24 2703 
16    "후배들아, 너희들은 우리처럼 살지말아라"  김동욱 03/03/14 2720 
  좋은시.  모우 05/06/20 2726 
14   오인용 - 근해: 왕이 된 아낙  이재훈 14/08/29 2733 
13   오늘 가을 하늘 참 예쁩니다.  관리자 10/09/28 2748 
12   법륜스님 "사드 논란은 국가 정책 목표가 불분명하기 때문"  이재훈 16/08/23 2803 
11   사랑은 너무 지독한, 그러나 너무 정상적인 혼란 [2]  김자영 03/03/08 2809 
10   "문화제 준비"회의자료 미완성   이재훈 04/10/04 2822 
[1][2][3] 4 [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24년 7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