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11 | total 221134

(2014-05-22 22:17:56)
이재훈
현직 언론인 5623명 시국선언문 전문!!!('14.5.22)
현직 언론인 5623명이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출처 : 한국경제 5.22)

22일 오후 일간지 및 방송, 통신 63개사의 현업 언론인들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공영방송의 공정성·독립성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며 "막말하는 간부도, 대통령만 바라보고 가는 사장도 막아내지 못했다. 권력이 언론을 손에 쥐고 휘두르려 하는데도 목숨 걸고 저항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정확성, 공정성, 독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언론의 사명 또한 침몰하고 말았다"며 "사건 당일 '전원 구조'라는 언론 역사상 최악의 대형 오보를 저질러 실종자 가족들을 비롯한 전 국민을 충격과 분노에 빠뜨렸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앞으로의 각오도 밝혔다. 언론인들은 "언론의 사명을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에 맞서 단호히 저항하겠다"며 "청와대의 방송장악 보도통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책이 마련될 때까지 우리는 가만히 있지 않고 행동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 이하 전문

[현업 언론인 시국선언문]

언론의 사명을 다시 가슴에 새기겠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한 달이 넘게 지났습니다. 지난 한 달 여 동안 대한민국은 함께 침몰했습니다. 그리고 정확성, 공정성, 독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언론의 사명 또한 침몰하고 말았습니다. 사건 당일 ‘전원 구조’라는 언론 역사상 최악의 대형 오보를 저질러 실종자 가족들을 비롯한 전 국민을 충격과 분노에 빠뜨렸습니다. 취재를 통한 사실 확인보다는 정부의 발표를 받아쓰기에 급급한 나머지 오직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들의 한결같은 바람을 저버리고 말았습니다.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과 실종자 가족들에게 위로는커녕 망언을 내뱉는 공영방송 간부라는 사람들의 패륜적인 행태도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공영방송 KBS의 보도를 좌지우지해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길환영 사장도 아직 쫓아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의 보도통제 의혹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박 대통령으로부터 진상규명에 대한 어떤 약속도 받아내지 못했습니다.

대한민국 언론은 죽었습니다. 세월호 참사는 이미 한참 전에 죽어버린 언론의 모습을 드러내는 하나의 계기였을 뿐입니다.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고, 언론의 존재이유는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에게 정확하고 공정하게 사실을 알려주기 위함이라는 지극히 당연한 상식이 무너지기 시작하면서 언론은 죽은 것이나 다름없게 되었습니다. ‘죽은 언론’의 주인은 국민이 아니라 대통령이고 ‘죽은 언론’은 오직 권력자를 향한 해바라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막말하는 간부도, 대통령만 바라보고 가는 사장도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권력이 언론을 손에 쥐고 휘두르려 하는데도 목숨 걸고 저항하지 못했습니다. 국민의 눈과 귀와 입이 되지는 못할망정 국민의 눈과 귀와 입을 가리는 데 일조하고 말았습니다. 방송을 장악하지 않겠다는 대통령의 말도 지지부진하기만 했던 국회의 방송공정성 논의도 이행하도록 만들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다시 살려내겠습니다. 언론의 사명을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에 맞서 단호히 저항하겠습니다. 청와대의 방송장악 보도통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책이 마련될 때까지 우리는 가만히 있지 않고 행동할 것입니다. 언론이 존재해야 하는 유일한 이유, 오직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정진하겠습니다. 그것이 세월호와 함께 속절없이 스러져간 희생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우리에게 부여된 영원한 사명입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2014년 5월 22일 현업 언론인 시국선언 참가자 일동




※ 시국선언 참여자 현황
<경향신문 332명> <국민일보 26명> <서울신문 122명> <스포츠서울데일리 38명> <연합뉴스 63명> <한겨레 495명> <헤럴드미디어 10명> <전자신문 31명> <경남도민일보 34명> <경남신문 5명> <부산일보 42명> <인천일보 9명> <구로타임즈 1명> <보은사람들 1명> <옥천신문 11명> <충청리뷰 9명> <울산저널 3명> <오마이뉴스 17명> <한국농어민신문 30명> <미디어오늘 18명> <미디어스 6명> <한국기자협회 1명> <시사인 44명> <아리랑국제방송 10명> <강릉MBC 24명> <광주MBC 49명> <대구MBC 97명> <대전MBC 37명> <경남MBC 72명> <목포MBC 29명> <부산MBC 51명> <삼척MBC 25명> <안동MBC 30명> <여수MBC 35명> <울산MBC 21명> <원주MBC 24명> <전주MBC 46명> <제주MBC 36명> <포항MBC 20명> <청주MBC 30명> <춘천MBC 32명> <충주MBC 28명> <경기방송 9명>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15명> <스카이라이프 8명> <언론노조 사무처 7명> 총 63개사 5623명


   

87   화이트데이상술 [2]  이재훈 04/03/03 1873 
86   홍세화 - 더 이상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이재훈 14/04/24 1534 
  현직 언론인 5623명 시국선언문 전문!!!('14.5.22)  이재훈 14/05/22 1816 
84   합평회에 관하여 (1)  김동욱 03/03/16 2155 
83   한완상 "'美·中 격돌' 한반도 사드배치 신중히 결정해야"  이재훈 17/03/23 1704 
82   학교9  나연 03/06/10 2153 
81   학교8  나연 03/06/09 2083 
80   학교7 [35]  나연 03/06/04 2563 
79   학교6- 야간2  나연짱 03/05/30 2567 
78   학교5- 야간 수업 마치고..  나연 03/05/29 2032 
77   학교4 - 어제 밤 청룡상.. [1]  윤나연 03/05/28 2641 
76   학교3  나연 03/05/24 2317 
75   학교1  야생초 03/05/22 2301 
74   학교 - 방학...  나연 03/06/20 2073 
73   학교 2 [92]  야생초 03/05/23 2781 
72   친일규명법 본희의 통과  이재훈 04/03/03 1998 
71   최민석 - 슬레이트와 눈  이재훈 16/05/25 1977 
70   초상  정두환 03/03/14 2594 
69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국정원 불법 규탄 시국미사 서울광장 오늘 7시30분  이재훈 13/09/23 1339 
68   책머리에(2011년 글터 문집)  이재훈 12/02/18 1729 
1 [2][3][4][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21년 10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