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터의 졸업생들을 위한 공간,
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터뉴스
자유게시판
열린글
글터앨범
자료실
소모임 ♬
85~91학번
91~97학번
97~00학번
합평회
운영회모임방
작품노트 ♬
열린 詩
글터괴수열전
옛날적이
산행기
today 2 | total 209302

(2012-02-21 09:30:05)
이재훈
"일년에 열두시인" 연재를 시작하며
앞으로 매월 시인 한 명을 정해서
그 시인의 좋은 시를 연재하려고 합니다.
연재의 제목은 "일년에 열두시인"

이것을 하기로 결심한 것은
재학생 후배들 게시판을 보면서 문득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명색이 문학동아리 졸업생모임인데 문학에 관련된 활동이 하나도 없구나!
그리고 글터 졸업생 및 재학생들 중 그나마 몇 안되는
문학을 사랑하는 구성원들을 문학동아리에서 멀어지게 하는데
졸업생모임도 일조를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영향은 재학생들에게도 미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궁극적으로 문학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구성원들도
보이지 않게 구심점을 잃게 해서
친목 모임 조차 제대로 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항상 졸업생모임을 활성화 시키는데에서 "문학"이라는 것은
제 머리에서 배제되어 왔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졸업생들이 문학이라는 이름으로는
모이지 않았고 모이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금 제 느낌은 파랑새를 찾아 세계를 여행하고 돌아와보니
파랑새가 바로 내곁에 있었네 하는 느낌입니다.

그래! 이래도 저래도 안되면 정공법이다. 원칙을 지키자
문학을 하는데 재주가 필요한가?

전문 작가를 꿈꾸거나 문학에 관심이 있어서 동아리에 들어온 사람이 적을 지라도
그리고 졸업생들 중 이미 관심이 멀어진 사람이 많을 지라도
글터 구성원 모두를 결국 연결 시켜준 것은 문학이기에
그것이 밤나무 뿌리에 감추어져 이미 볼 수 없는 생밤일지라도
아무도 참여하지 않을 지라도
졸업생 모임을 활성화 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지라도
졸업생 모임에서 최소한으로 지켜야할 원칙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년에 열두시인 연재
잘되고 안되고 성공여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제가 잘 할 수 있을까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성실하게 일년동안 열두시인을 연재하는게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글터 산행이 중요한 졸업생 활동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지만
저희가 산행 동아리가 아니기에 문학활동은 반드시 해야
산행도 그리고 다른 활동도 결국 일어 설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문학은 제 인생에서 오랜 시간을 두고 배운 몇 안되는 자산
즐기면서 발전시키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김태일 (2012/02/26 22:27:44)

이거 왜 이러시나. 난 자주 내가 좋아하는 시를 올렸는데. 그때는 아무 소리 안 하다가 마치 아무도 문학이나 시에 관심 안 둔 것처럼 이러시면 섭섭하지 ㅋㅋㅋ. 어쨌든 나도 좀 더 자주 관심 가지고 좋은 글들 자주 올리고 책도 추천하는 거 할 테니까 "일년에 열두남자"(왠지 tvn 드라마 제목 같은 느낌이 드네 ㅋㅋㅋ)는 아니지만 "일년에 열 두 시인" 기획 좋네. 잘 볼게
 
이재훈 (2012/02/27 01:32:57)

맞아요. 제가 좀 늦게 깨달은 것 같습니다.^^
리플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47   좋은시.  모우 05/06/20 2198 
46   박근혜는 살아있는 야만의 증거 (훔친글) [34]  손병희 05/07/18 2557 
45   [퍼옴]대통령의 힘과 교만을 탄식함  이재훈 08/06/30 1576 
44   오늘 가을 하늘 참 예쁩니다.  관리자 10/09/28 2265 
43   다시 - 박노해 - [1]  채남재 10/12/18 1941 
42   엄마 옆에서(자작시 한편) [1]  채남재 11/12/21 1450 
41   책머리에(2011년 글터 문집)  이재훈 12/02/18 1557 
  "일년에 열두시인" 연재를 시작하며 [2]  이재훈 12/02/21 1369 
39   [퍼옴] 친일파 후손 현병철 인권위원장, 그가 연임돼선 안될 진짜 이유  이재훈 12/07/12 1433 
38   대선 개입' 원세훈·김용판 공소장 주요 내용  이재훈 13/07/13 1037 
37   국정원 선거개입 부정선거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이재훈 13/07/13 1213 
36   717명 청소년 시국선언문 발표  이재훈 13/07/17 1236 
35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자결 ▶근조◀ 한국민주청년단체협의회 홍만희 회장  이재훈 13/07/17 1142 
34   부산 천주교 사제 1987년 6월 항쟁 이후 처음으로 시국선언  이재훈 13/07/26 1109 
33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국정원 불법 규탄 시국미사 서울광장 오늘 7시30분  이재훈 13/09/23 1170 
32   [퍼옴]"뉴라이트·이승만, '용서받지 못할 자' 비호"  이재훈 13/09/23 1173 
31   대한불교조계종 승려 1012인 시국선언문  이재훈 13/11/28 1366 
30   국가기관 부정선거 및 박근혜 정권 수사방해 규탄 제22차 범국민촛불대회  이재훈 13/11/28 1149 
29   12 박세영 - 회신  이재훈 13/12/11 1177 
28   25차 국가기관 대선개입 규탄 및 책임자 처벌 촉구 촛불문화제 19일 7시 시청광장  이재훈 13/12/13 1050 
[1][2] 3 [4][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N
글터 네트워크
글터 스케쥴
- 2020년 10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회비 입금 안내
산업은행
020-8750-0978-745
(정지문)
ⓒ 2003~2007 열린글 삶의문학, 성균관대학교 문학동아리 글터!